본문으로 바로가기

 축구를 응원하지 않고 있다. 정확하게 얘기해서 응원해선 안 된다는 생각을 지니고 있다. 결과 중심 주의가 얼마나 섬뜩한 지 한국 사회가 잘 알려주고 있고, 이미 2002 월드컵을 통해 결과 중심 주의가 한국 축구의 발전을 막아섰음을 기억하기 때문이다. 간신히 K리그가 부활해서 국제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지금, 악몽이 재현된다면 한국 축구가 어디까지 퇴보할지 알 수 없다. 한국 축구의 근간은 K리그다. 이걸 부정하는 건 자신의 멍청함을 증명할 뿐이다. 


 '그래도 이기면 괜찮아.'

 '그래도 한국팀인데 성공해야지.'


 다들 위와 같은 이유를 내세우며 월드컵을 응원한다. 사실, 글쓴이 역시 같은 이유를 들어 응원하고 싶다. 아무리 '응원해서는 안 되는 월드컵'이라고 하지만, 한국팀인데다 좋아하는 선수들 역시 포함되어 있다. 하대성이나 이근호, 이청용 등 일부 선수들에겐 응원이 필요하다. 분명히 이번 대표팀에서 성과를 내서 좋은 선수 생활을 보내야 하는 선수도 존재한다.


 지하철을 타며 출근하는 길. 모두가 스마트폰을 들고 DMB를 감상하고 있다. 누군가 비명을 지른다. 궁금해서 미칠 것 같다. 함께 응원하며 즐기고 싶다. 이성적으로 '그래선 안 돼.'라고 되뇌며 참고 또 참았다. 이번 대표팀은 '인맥 축구'의 산증인. K리그보다 수준 떨어지는 리그의 '후보'들마저 잔뜩 뽑혔을 정도로 '학연'과 '지연'이 가득 담긴 대표팀이다. 여기에 K리그보다 수준이 떨어지더라도 '해외파'라는 네임밸류를 달면 인정받는 황당한 세태까지 적용되었다. 절대 응원해선 안 되는 팀이다.


 순간 한숨 소리가 지하철 안을 가득 채웠다. 골을 허용한 걸까? 서둘러 DMB를 켜봤다. 러시아에게 황당한 방식으로 골을 허용했더라. K리그와 다르게 국가대표팀은 항상 골을 쉽게 허용한다. 허용하는 방식에 박진감마저 없으니 축구 보는 맛이 안 난다. 이런 식으로 어느새 한국팀을 응원하고, 경기에 대해 고민하고 있었다. 얼른 경기를 외면하려고 DMB를 껐는데, 너무 궁금해서 주변에 서 있는 사람들의 화면을 보고 있었다. 이거 정말 괴로운 일이다.



 안 되는 건 안 되는 거다. 우리나라 사회는 안 되는 걸 '관용'이란 이름 아래에 너무 많이 허용해왔고, 그 결과 지금 뿌리부터 뒤흔들리고 있다. 그런 현상을 축구에서도 보란 말인가? 즐기기 위해서 존재하는 일종의 '취미'마저도 '아아.. 이게 대한민국이지. 원칙도 뭣도 없는...'라고 중얼거리며 스트레스를 받아야 한단 말인가? 절대 그럴 수 없다. 


 이번 월드컵을 응원하지 않는 이유가 '이동국이 출전하지 않아서 그런 것 아니냐'고 비아냥거리는 걸 본 적이 있다. 이동국이 출전하지 못하는 건 너무 안타깝지만, 2014 시즌 K리그가 시작된 시점에서 이동국이 뽑혔다면 오히려 큰 문제다. 홍명보로부터 한 번도 부름을 받지 못한 선수를 뒤늦게 잘 뛴다고 출전시킨다면, 오히려 문제로 봐야 옳다. 홍명보의 실책으로 판단해 강하게 비판했을 터. 이는 글쓴이가 박주영을 비판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너무 늦게 뽑았다. 이동국이 되었든 박주영이 되었든 비판의 대상인 건 다르지 않다. 


 응원하고 싶은데 꾹 참고 무시하는 거, 생각보다 아주 어려운 일이다. 설마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될 줄 누가 알았겠는가. 소속팀에서 잘 하고 있는 선수를 뽑겠다던 홍명보의 원칙을 믿었었다. 그러나 그는 기대를 깨끗하게 무시했고, 국가대표 감독으로 선임되던 그 순간 나왔었던 비판 그대로 월드컵 출전 명단을 제출했다.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 느낌이 여전히 남아 있다.


 이번 월드컵을 응원하면 안 된다. 한국 축구의 미래를 위해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손님 2014.06.18 21:53 신고

    그러고 보니 월드컵이 시작된 모양이군요
    근래 스포츠는 끌리지는 않아서 그런가 보다 합니다

    더위나 어서 끝나길....

  2. 베리알 2014.06.18 22:36 신고

    월드컵에는 아무 관심도 없는데, 월드컵이 아~주 밉습니다.
    월드컵 한다고 뉴스투데이 축소한다는 핑계로 1분 튼튼 건강 계속 결방 중... T T

  3. BlogIcon 시렌 2014.06.19 12:17 신고

    일각에선 홍명보 감독이 고려대 동문을 챙겨주려다 보니 팀이 더 엉망이 됐다고 비난하는데 저는 감독이 자기 커리어가 걸린 상황에서 자기 동문을 챙겨줄 의리는 없다고 봐요.

    우리가 봤을 땐 전혀 납득할 수 없는 선수 구성이라도 감독이 봤을 땐 그게 최선의 구성이라 생각했을 수도 있는 것이고 일단은 이기고 나서 생각해야 된다 쪽이기 때문에 무조건 우리 대표팀 응원입니다.

    어젠 우리가 이길 기회를 여러 차례 날려먹고 무승부가 되서 좀 아쉽긴 했는데 평가전때 졸전을 펼쳤던 것을 감안하면 우리 대표팀이 충분히 잘했다고 봐요. 말 많았던 정성룡도 제법 선방했고요.

    • BlogIcon 즈라더 2014.06.19 15:36 신고

      '일단 이기고 나서 생각해야 한다'는 생각이 문제라고 지적하는 글입니다.
      실패해야 해요. 무조건. 동문이니 뭐니하는 것까지 갈 것도 없이, 케이리그 선수들을 안드로메다로 보내버린 이 대표팀에 찬성한다는 것 자체가 한국축구를 죽이는 길입니다.

  4. BlogIcon 지니 2014.06.19 12:42 신고

    워낙 스포츠에 관심이 없다보니 인맥 축구의 산증인이라는 내용을 전혀 몰랐네요. 글 잘 읽고 갑니다.

  5. BlogIcon RGM-79 2014.06.19 13:10 신고

    아주 야구랑 축구랑 국제대회가 몰린 해다보니
    짜증나는 게 많더군요.
    야구도 국대보내 면제 받아야 한다나..
    (아놔.. 너가면 금 예약인가?)

    뭐 국가주의적인 행사에 관심을 보이지 않으니 편한 건 있어요.

  6. BlogIcon 하모니 2014.06.22 13:56 신고

    응원안하는 이유가 구체적으로 뭔가요? 결과만 중시하는 한국사회여서?

  7. BlogIcon 손님2 2014.07.10 16:19 신고

    그렇다면 우리나라처럼 성적이 좋지않아도 자국리그를 사랑하고 열광하는 나라가 있나요?

  8. 123 2014.10.03 06:31 신고

    지랄한다 병신 게이리그빠색1기들 이러니깐 욕쳐먹는거야 게이리그색1기야 시1벌놈들 어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