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원작과 다른 한국판 <라이어게임>의 득과 실

 

- TVN <라이어게임>의 한국식 재해석.

 

  원작을 떠올릴 수밖에 없는 작품이다. 아니. 원작뿐 아니라 일본에서 리메이크한 드라마까지 떠올려야 한다. 만화 리메이크를 즐기는 일본이 머리 쓰는 만화로 유명한 <라이어게임>을 놓칠 리 없는 법. 이미 토다 에리카를 주연 삼아서 시즌2까지 진행했다. 일본판은 토다 에리카를 스타덤에 올려놓았을 만큼 흥행과 화제 양쪽 토끼를 모두 잡은 수작이었다. , 한국판은 원작만이 아니라 일본판과 비교 받아야 하는 처지에 놓인 셈. <꽃보다 남자>부터 <아름다운 그대에게>를 거쳐 현재 방영 중인 <노다메 칸타빌레>까지 살펴보면, 원작과 일본판 양쪽의 공격(?)을 받는다는 게 얼마나 부담스러운 일인지 알 수 있으리라.

 

  한국판 <라이어게임> 제작진은 이를 두고 고심을 한 결과물인지 나름대로 재해석을 시도했다. 원작의 틀은 유지하되 일부 요소가 추가되었는데, ‘게임이란 컨셉에 착안해 라이어게임자체를 버라이어티쇼로 만든 것이다. 그 의도를 명확하게 파악하기 어렵지만, 차별화 외에도 한국의 실정에 맞게 현실성을 부여코자 한 게 아닌가 싶다. 이 변화가 긍정적으로 작용하는지는 조금 더 두고 봐야 하는 한 편, 당장 드러난 부작용이 만만치 않다.

 

  일단 버라이어티의 프로듀싱과 MC를 맡은 신성록의 연기가 설익었다. 신성록이 맡은 강도영은 드라마 속 시청자와 <라이어게임>을 보고 있는 시청자, 양쪽 모두에게 작품을 해설해야 하는 중요한 인물이다. 신성록의 연기가 둘 중의 하나는 잡아야 작품이 재미있어질 텐데, 슬프게도 그의 연기력은 고차원적 역할을 맡기엔 지나치게 설익었다. 그의 진행은 연기력이 지나치게 부족한 탓에 유치함그 이상을 느끼기 어렵다. 특히, 신성록의 부정확한 발음을 보고 있노라면, 그를 연기파 배우로 분류하는 이들이 의아하게 느껴질 지경이다. 



  제작진이 남다정(김소은 분)의 조력자로 조달구(조재윤)를 내세운 것도 실수일 수 있다. 극에서 가장 착해야 하는 남다정 옆에 더 착한 사채업자를 두는 바람에 누구의 심정에 기대야 하는지 알기 어렵다. ‘버라이어티쇼라는 컨셉 탓인지 남다정의 성격이 원작의 칸자키 나오와 상당히 다르다는 것도 문제다. 멍청할 만큼 착해서 멍청하다는 걸 잊게 하는 칸자키 나오는 한국판 <라이어게임>에 없다. 멍청하다는 게 충분히 느껴질 만큼 적당히 착한남다정이 있을 뿐이다. 따라서 이 드라마를 감상할 때 남다정이란 캐릭터를 보며 속이 터질지도 모르니 주의가 필요하다.

 

  마찬가지로 재해석을 거쳤음에도 부작용이 된 남다정과 다른 경우도 있다. 냉철하고 심플한 태도로 남다정을 지켜주는 아키야마 신이치 역시 한국판엔 없다. 대신 감정적인 성격이라 쉽게 분노에 사로잡히는 하우진(이상윤 분)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아예 초반부터 대놓고 강도영과 하우진을 라이벌로 그려놓는 바람에 시청자를 불안하게 하는데, 이런 구도를 긴장감을 위해 만든 인위적 결과물이라 한다면 그럭저럭 성공했다. 원작을 그대로 코스프레하는 걸 원하지 않는다면, 이런 유형의 변형이 마냥 나쁘게 느껴지진 않을 것이다. 원작과 다른 남다정과 하우진이 강도영이란 복병, ‘버라이어티쇼란 컨셉과 얽혀서 한층 더 복잡해진 극을 정리할 능력이 있다면, 간만에 일본판보다 더 나은 한국판을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물론, 어디까지나 능력이 있을 때의 이야기다.

 

  지지부진하게 감정을 꼬아놓는 게 한국식이란 점에 동의한다. 이게 꼭 나쁜 것도 아니고, 오히려 극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데 긍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원작과 설정은 달라도 지나치게 심플했던 일본판 <라이어게임>보다 원작의 스펙트럼에 가깝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다만, 여기서 제작진이 꼭 기억해둬야 하는 게 있다. 감정의 흐름에 지나치게 집중하다가 퍼즐을 풀어가는 쾌감을 잃는 실수를 저지르지 말자. 한국 드라마가 장르 드라마에 능하지 못한 건 (꼭 멜로가 아니어도) 감정에만 집착하다가 장르의 본질을 잊는 안 좋은 버릇 탓이다. 부디 <라이어게임>에선 그런 버릇을 보이지 않기를.

 

-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박상연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베리알 2014.11.18 13:47 신고

    소은양 때문에 한번 보긴 봐야 할텐데, 아직 실천을 못 하고 있는데...
    차별화된 점이 장점이 될지 단점이 될지 궁금해집니다. ^^

  2. BlogIcon 뭔데 2014.11.19 05:12 신고

    어이없다 제대로봐라 신성록의 연기 쩐다 대박이다 ㅋㅋ뭘알고ㅜ쓰나

  3. BlogIcon 시렌 2014.11.19 21:49 신고

    저 이거 조금 봤는데 전 신성록이 엄청 연기 잘하는 걸로 봤습니다. 반면에 이상윤은 너무 무게 잡고 연기가 어설퍼서. 게다가 김소은 옆에 있으니 너무 나이가 있어 보여서 미스 캐스팅이다 싶더군요.

    • BlogIcon 시렌 2014.11.19 21:52 신고

      원작과 차별화를 꾀한 것은 좋은데 참가자들이 결과적으로 빚을 지지 않아 절박함이 떨어지는 점도 아쉽구요.

    • BlogIcon 즈라더 2014.11.20 22:22 신고

      신성록의 문제는 발음이에요.
      연기의 기본인 발음이 꼬여버리는데 대체...;;;

      조금 더 절박한 상황을 만들어야 하는데, 조금 밝게 그려진 면이 있죠.

  4. BlogIcon 사과랑 2014.11.20 11:41 신고

    음...아직 보지 않았지만 원작에서 느껴지는 긴장감이나 여러모로 떨어진다고 들었는데...이유가 있었군요. 앞으로 더 두고 봐야 알 수 있겠지만.

  5. BlogIcon 꽁주네 2014.11.26 00:12 신고

    일본원작따윈 모르고 티비엔에서 만든줄알고 재미있게봤는데. 신성록 연기 잘하던데요. 개인마다 느낌이 다르긴한가보네요. 라이어게임 시청률낮은건 방송시간이 너무늦어서 그런점도 큰듯요. 본방챙겨보기 진짜피곤해ㅜㅜ

  6. BlogIcon 파ㅜㅠㅠ 2014.11.26 14:26 신고

    니귀가별로인듯

  7. BlogIcon 익명 2014.11.28 00:54 신고

    라이어게임보고 이상윤한테 빠졌는데 ㅋㅎ 뭐라해도 이상윤좋습니다 ㅎ 신성록은 연기.디게 잘하는거같던데 발음은 연기자에게 그렇게 중요하지않다고 생각해요 아나운서면 모를까 ㅎㅎ

    • BlogIcon 즈라더 2014.11.29 14:19 신고

      발음처럼 연기자에게 중요한 요소가 없지 말입니다.
      발음이 안 되면 연기를 한다고 말할 수 조차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