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내부자들>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내부자들>에서 안상구(이병헌 분)는 낭만 깡패다. 목적을 위해서 폭력을 아무렇지 않게 사용하지만 선을 넘는 순간이 극에 담겨 있지 않으며, 자기 식구들을 끔찍하게 아끼고 철저하게 의리를 지킨다. 적어도 극장판에서 안상구는 단순 '내부자'가 아니라 '착한 내부자'에 가까운 포지션을 취하고 있다. 안상구가 살면서 보였을 법한 끔찍한 범죄 행위는 조상무(조우진 분)가 대신 처리한다. 즉, <내부자들> 속 폭력은 자아분열에 가까운 형태로 두 조폭 보스에게 나누어져있다.


 안상구가 그 높은 위치에 오르기까지 어떤 짓을 저질렀을진 뻔하다. 그런데 그가 저질러왔을 끔찍한 범죄 행위들은 '의리'란 이름 하나에 씻겨내려가 극에서 삭제되었다. 덕분에 극단적으로 현실적인 <내부자들>에서 유일하게 비현실적인 게 바로 안상구란 역할의 역사다. 이런 안상구의 성격을 완전화하는 게 의자에 묶여있던 문일석(류태호 분)을 망치로 내려치려는 듯한 초반부 장면과 영화 내내 등장하는 애드리브성 코미디 장면들이다. 목적을 위해서 폭력을 쓸지언정 적어도 그 이상의 쓰레기 같은 짓은 하지 않는다는 게 안상구가 지닌 진정한 매력이었던 셈이다. 그러나 오리지널에선 안상구가 조상무를 불태워 죽인다.



 직접 죽인 게 아니라 부하들이 처리한 일이긴 해도 안상구가 왜 죽였냐며 문책하는 장면이 나오지 않는 이상 안상구가 살인을 저지른 거라 봐야 한다. 팔이 잘리고 정신병원에 수감된 데다 집단 린치를 당해 죽을 뻔했으니 조상무를 죽이고 싶은 거야 당연하지만, 안상구가 '그래도 착한 놈' 포지션에 있으려면 살인이 있어선 안 된다. 조상무에 대한 복수 최대치는 팔을 잘라 병원에 보내주는 정도가 될 터. 특히, 바로 다음 장면이 시간이 흘러 출소한 안상구가 변호사로 생계를 이어가던 우장훈과 덕담(?)을 하는 해피엔딩(?)이었기에 더욱 그렇다. 마지막에 가서 '결국 안상구도 살인을 잔뜩 저질러온 폭력배에 불과하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던 거라고 여기기엔 극 전반에 걸쳐 이루어진 안상구에 대한 스토리텔링이 그렇지 않았기에 뜬금없을 뿐이다.


 안 그래도 쓸데없이 들어간 장면이 너무 많았던 <내부자들 오리지널>. 한술 더 떠서 조상무가 죽는 장면은 쓸데없는 게 아니라 들어가선 안 되는 장면이라고 할 법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손님 2016.07.27 21:53 신고

    작품은 안 봤지만 현실을 보면
    영화는 그저 맛보기라는 생각이 드는게

    참 더한 뉴스가 많아서 ....

    영화는 재미라도 있지.....

  2. 주은헤 쌀려내 2016.11.29 16:42 신고

    주은혜를 죽여잖수..... 가장 통쾌하던데.

  3. 나그 2016.12.31 21:59 신고

    저도 윗분 생각처럼 여자를 죽인거에 대한 복수지 자기 팔이 잘려서 그런건 아닌 듯하네요.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무슨 수단과 방법을 써서라도 되갚아주는게 안상구 방식인 것 같은 느낌도 들고..

  4. BlogIcon ㅇㄴ 2017.12.12 13:01 신고

    조진우가 아니아 조우진인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