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프레스티지>를 여러 차례 감상하면서 확실하게 느낀 건 이 영화에서 이미 크리스토퍼 놀란의 한계가 노출되었다는 거다. 중요한 인물이 죽어 사라지고 생각을 바꾸는 과정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려는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 이는 과거와 현재를 빠르게 오가는 편집 방식과 두 주인공에 집중하는 스토리 덕분이기도 하지만, 정작 그 두 주인공 중 하나의 이야기를 구체적으로 서술하는 데 실패해서 결말의 쾌감이 반감된다.


 이 단점을 최소화한 <인터스텔라>나 <인셉션>조차 비슷한 지적을 받았다는 걸 고려할 때, 서술한 크리스토퍼 놀란의 한계는 이번 영화 <덩케르크>에서 반드시 깨져야 한다. 단점이 고착화되면 슬럼프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물론, 앞서 서술한 것들은 전부 다 내 개인적 취향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완전히 반대로 느끼는 분 역시 있을 수 있다.


 어쨌거나 굉장히 재미있는 영화다. 갑자기 떠올랐는데, <프레스티지>는 <곡성>과도 아주 많이 닮아 있다. 단, <곡성>과 다르게 <프레스티지>의 반전은 아주 의미없고 쉽게 눈치 챌 수 있으니 그쪽에 비중을 두고 보지는 말자.


 이하 스크린샷은 북미판 <프레스티지> 블루레이의 원본 사이즈 캡쳐다. 누르면 커진다.



 <프레스티지> 블루레이 화질은 딱 <배트맨 비긴즈> 블루레이 수준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