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어디까지나 표지 사진만의 이야기입니다만, 표지 사진 속 이시하라 사토미는 극단적으로 어리게 나왔네요. 교복 입고 연기해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은 저 로리로리함.



 유역비도 그렇고 장나라도 그렇고.. 이시하라 사토미까지.. 요새 여배우들은 나이를 거꾸로 먹는 게 유행인 모양입니다. 보는 사람 눈은 호강하지만, 연예인들은 얼마나 빡셀지 상상도 하기 싫습니다만.. 이시하라 사토미만 해도 20대 초반까지 통통한 매력으로 유명하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지금은 완전히 슬림해졌잖아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베리알 2017.06.17 18:03 신고

    크 정말 고딩스러운 분위기군요.

    그래도 전 예전 통통하던 때가 훨씬 더 좋지만 말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