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아무리 깡패 미모라고 해도 안 되는 건 안 되는 겁니다. 우리나라의 수지나 윤아나 김태희 같은 뭐든 다 어울릴 것 같은 비주얼의 처자들도 망치면 망가지지 않습니까. 나카죠 아야미도 마찬가지에요. 이 화보 속 메이크업은 대체 뭘 의도한 건지 모르겠네요.



 나카죠 아야미를 잘 모르는 사람이 이거 처음 보면 전혀 관심이 안 가겠네요. 화장이 아닌 패션만 본다면야 뭐, 사람에 따라 관심이 가기도 하겠습니다만, 역시 화장법이나 화보의 분위기가 영 별로. 미즈하라 키코 화보도 그렇고 누메로 도쿄는 개인적으로 참 뭔가 안 맞아요.


 참고로 나카죠 아야미는 <복면계 노이즈>란 만화 원작 영화의 여주인공을 맡았습니다. 정말 어마어마한 푸쉬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