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역시, 예능에서 한 번 빵 터지면 인기 끄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걸 증명이라도 하듯, '윰블리'란 별명까지 붙어 인기몰이 중인 정유미의 빈폴 액세서리 화보입니다. <부산행>에 이어서 예능에서 빵빵 터지고 <더 테이블>을 준비 중인 정유미. 물 들어왔을 때 팍팍 노 저어야죠. 더 많은 활동 기대합니다.



 참 개성 강하고 매혹적인 페이스라 생각해요. 정유미의 저 개성이 언젠가 대중에 크게 어필하는 날이 오길 바랐는데, 뜻밖에 영화가 아닌 예능으로 어필했네요.


 공유와 함께 찍은 <도가니>와 <부산행>이 모두 사회파 스릴러 경향이 있어서 조금 더 이런 작품, 기왕이면 무지 강한 거로 찍어줬으면 좋겠습니다. 뇌 정도가 아니라 뇌수에까지 완전히 팍 박혀서 정유미란 배우를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인식할 수 있을 법한 강력한 작품. 기대해봅니다. (홍상수랑은 이제 찍지 말고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