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해피투게더>가 예전처럼 인기를 끌지 못 하는 이유엔 게스트들의 개인 에피소드들을 꺼내놓는 방식이 낡았다는 점이 절대적이라 본다. 이건 딱히 유재석을 비롯한 MC들의 실력에서 비롯된 문제가 아니다. 유재석은 이런 유형의 방송 MC를 맡을 땐 웃기는 부분을 게스트에게 모두 맡긴 채 자신은 끌어내는 역할에만 몰두하는데, 이 경우 예정되었던 대본과 감독의 진행 지시가 재미있게 잘 되어야 한다. 그러나 <해피투게더>는 그렇게 되지 못 하고 있다. 예능에서 대본은 일종의 가이드라인. 대본 그대로 연기하듯 예능이 진행되는 일은 거의 없지만, 그게 제대로 되어 있어야 기획의 흐름을 알 수 있다.


 예전에는 웃기지 않아도 드물게 게스트들의 개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봐줬지만, 이젠 대중의 대다수가 예전 만큼 그런 이야기들을 듣고 싶어하지 않는다. <해피투게더>의 방식이 워낙 낡은 탓에 게스트들이 철저하게 가공된 에피소드를 꺼내놓는다는 점도 이런 대중의 생각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 사실을 깨닫게 된 계기는 <아는 형님>의 성공이다.



 <아는 형님>이 표류에 표류를 거듭하다가 자리잡을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가 야자타임이라고 생각한다. 본래 같으면 게스트들이 예의차리느라 할 수 없었던 이야기들도 말을 편하게 하는 순간, 술술 내뱉기 시작하는 광경이 수도 없이 등장한다. 단순히 게스트에게만 '너 그냥 반말해'라고 하는 게 아니라 강호동부터 민경훈까지 그들끼리도 서로 반말을 하다 보니까 그래야 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그런 분위기가 자연스럽게 개인적인, 아주 깊은 이야기도 술자리에서 인생 상담이라도 하듯 풀어내게 하는 것이다. <해피투게더>가 수없는 개편, 온갖 아이템을 다 가져다가 돈 들여가며 쟁취하려던 것을 <아는 형님>은 힘을 다 뺀 컨셉 하나로 쟁취했다.


 관찰 예능이 대세다. 지금 대중은 끊임없이 웃기는 예능보다 훈훈하게, 또는 피식거리게 하는 예능을 더 좋아한다. 그런 현실 속에서 <아는 형님>은 보기 드물게 시작부터 끝까지 끊임없이 웃기려는 예능임에도 성공했다. 그렇다고 <해피투게더>가 <아는 형님>처럼 갑자기 반말로 진행할 수는 없는 노릇. 내 생각엔 유재석이 아무리 뛰어나도 지금의 <해피투게더>는 살릴 수 없다. <해피투게더>가 살려면 지금의 포맷과 컨셉을 완전히 뒤엎어서 새로운 유형의 예능이 되어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베리알 2017.12.13 11:12 신고

    역시 뭐니뭐니해도 유형무형의 지상파 제약이 갈수록 심해지는 것도...

    • BlogIcon 즈라더 2017.12.13 22:15 신고

      음, 이제 공중파에서도 욕설(!)을 할 수 있게 되었으니
      점차 완화되지 않을까 합니다.

      <런닝맨>은 전소민의 섹드립이 하드캐리하고 있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