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와구치 하루나를 처음 봤던 당시는 아직 그녀가 주연급 배우도 아니었고, 신인이라 이래저래 헤매던 시절이었는데, 단순하게 비주얼 하나만으로 '이 아이는 앞으로 대박 여배우가 되지 않을까' 했었습니다. 그 정도로 눈에 확 들어오는 비주얼이었죠. 그러나 지금 카와구치 하루나는 분명히 주연급 여배우임엔 틀림이 없지만, 기대했던 만큼 성장하지 못 했네요. 아직 한참 젊으니 앞으로 더 지켜봐야겠지만 말입니다. 


 카와구치 하루나가 MORE 4월호 표지를 장식했습니다.



 두 번째 사진이 바로 제가 카와구치 하루나를 처음 봤을 때 이미지입니다. 약간 까무잡잡한 피부와 큼지막하게 들어 찬 이목구비. 아주 잘 빠진 남방계 비주얼이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