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언제부턴가 우아한 이미지를 찰떡 같이 소화해내는 고준희의 마리끌레르 6월호 화보입니다. 아마 립화보인 것 같은데, 정말 예쁘게 잘 받았네요. 고준희의 피부톤과도 굉장히 어울리는 것 같고. 때론 고혹스럽고 때론 뾰루퉁한 고준희의 표정 연출도 마음에 들고 말입니다. 역쉬이 패션 화보 장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